로그인 회원가입

지혜를 닦고 자비를 실천하는

신행 공동체 불광

함께하는불광

언론에 비친 불광

[현대불교]서울 불광사, 코로나19 위기에 총력대응 ‘눈길’

2020/08/20
관리자 48
현대식 건물 취약성 우려
8월 14일 건물 통제‧방역
지침 준수…긴급운영 공지
건물 내 50명 인원 제한




불광사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동시간대 건물 내 상주인원을 50명으로 제한하는 등 긴급운영방침으로 눈길을 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서울 불광사가 총력대응에 나섰다. 특히 법당 내 동시간 인원을 50명 이내로 유지하고 예불 외 행사와 모임을 제한하는 등 긴급운영체제에 돌입했다. 이는 최근 서울시와 경기도 종교시설 집합제한명령이 내려진데 따른 조치다.

서울 불광사는 8월 15일 서울시 지침에 따라 8월 30일까지 2주간 불광사 긴급운영방침을 공지했다. 전통사찰의 개방적인 전각 건물구조와 달리 현대적 건물구조인 불광사 특성상 코로나19에 취약하다는 점에서 선제적 방역태세에 나선 셈이다.

불광사에 따르면 긴급운영방침은 △정기적 시행하는 아침, 사시, 저녁 예불 외 행사와 모임 제한 △백중 5재, 6재 시행하되 가급적 참석자제 △재사는 가급적 직계가족 위주 최소인원 참석 △동시대간대 상주인원 50명 이내 제한 등을 골자로 한다.




이에 따라 불광사는 8월 16일부터 건물 내 동시대간대 상주인원 50명에 대한 출입번호표를 발급하는 등 실효적 조치를 취해 오고 있다. 신도들의 건물 출입시 손소독과 발열체크, 방명록 작성을 하고 출입번호표를 배부하는 과정을 꼼꼼하게 진행하고 있다. 또한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기도법회가 끝나면 즉시 법당 전체에 방역소독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불광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총력대응방침으로 불광사 신도들은 상주인원 50명을 준수하기 위해, 경우에 따라서는 제법 긴 시간을 대기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음에도 기꺼이 질서를 지켜주고 있다”며 “50명 이내에 방문한 신도들 역시 대기하는 분들을 배려해 부처님전에 참배만 올리고 퇴장하는 등 수준 높은 자발적 참여와 배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송지희 기자 jh35@huynbul.com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댓글 0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