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를 닦고 자비를 실천하는

신행 공동체 불광

불광법회소개

1975년 10월 16일 창립한 불광법회는
불광회를 모체로 하여 탄생했습니다.
불광회는 반야의 지혜로 세상을 밝게 비추겠다는 전법서원을 위해 창립되었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문서포교라는 방향을 설정, 월간불광지를 발간하고 법회를 개설하여 대중에게 전법하는데 힘을 기울였습니다.
1974년 시작된 불광회의 활동을 바탕으로 불광회가 창립된지
1년 만에 조직이 확대 개편된 불광법회가 창립되었습니다.

불광회과 월간불광을 창간하기 위한
조직이었다면, 불광법회는 전법중심의
대중조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불광회가 월간 불광을 낳고, 월간불광이 촉매가 되어 대중적 전법조직으로 확대된 것이 불광법회인 것입니다.
이 때부터 불광법회는 사바세계를 진리의 빛으로 밝히겠다는
바라밀운동을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불광법회는 날이 갈수록 거대
대중법회로 거듭나기 시작하면서
외적으로는 독립된 법당 건립을
추진하는 토대가 되었습니다.
이렇게 축적된 불광법회의 힘은 훗날 불광사 건립은 물론 불광유치원, 불광출판사, 불광교육원, 불광연구원, 송파노인 요양센터 등 여러 개의 산하기관을 설립하고 운영하는 토대가 되었습니다. 나아가 내적으로는 불교계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다양한 조직과 프로그램들이 하나씩 정착되기 시작했습니다.

전법의 역량을 키우고 지원하기 위한
호법법회의 창립, 불광 구성원들의
단합을 도모하고, 1700년 한국불교사를
체험하는 사찰 순례법회의 시작,
찬불가를 통해 전법활동을 펼치기 위해 창립한 바라밀다 합창단, 불광 가족들의 단합을 위해 시작한 바라밀 운동회 개최, 체계적인 조직을 위한 법등 조직의 결성, 당시로는 획기적인 시도로 평가받는 재가자 의식전담 조직인 연화부의 결성, 봉사 단체인 보문부의 결성과 활동, 전법을 위한 포교사들의 모임인 법륜부의 결성, 어린이에서 청년에 이르는 각 계층별 법회의 완성 등 지난 40년간 불광법회의 활동은 도심포교의 새 길을 개척해온 역사였습니다.